반응형

빅히트 상장 엔터주 매수세 빅히트 관련주 따상 뜻

개인 투자자들이 이번달 들어

코스닥에서 엔터주를 휩쓸어 담았습니다.

빅히트가 상대적으로 주목받으며 기존 엔터주들이 주목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연속됐었습니다.

하지만 많은 개인 투자자들이 이를 저점매수의 기회로 여겨 엔터주 주가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최근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상장 관련해 인기를 끌면서 엔터주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저점 매수 기회로 여겼습니다.

 



이달 첫 거래일이었던 5일부터 8일까지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코스닥시장 개인 순매수 1위를 차지했습니다.

개인은 이 기간 동안  와이지엔터테인먼트를 290억원 순매수했습니다.

2위에는 JYP엔터테인먼트(267억원)가 자리했다.

3위에도 엔터주인 에스엠(176억원)이었습니다.

 

 한국 대표 엔터 3사가 코스닥 순매수 상위권을 모두 휩쓴것입니다.

지난 5~6일 빅히트 공모주 일반청약이 흥행을 거두며 빅히트에 관심이 쏠렸지만 개인은 다른 엔터주에도 관심이 끌리고 있는데요.

빅히트 청약을 못 넣은 투자자들이 대안적인 성격으로 엔터주를 매수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증거금으로 1억원을 넣어야 2주를 배정받을 수 있는 빅히트 대신 다른 엔터주를 통해 관련주를 노리고 있는 것입니다.

 최근 엔터주 주가가 하락해 개인이 이를 저점 매수 기회로 가져간 것이 원인으로도 지목되고 있습니다.

 8일 기준 JYP엔터테인먼트는 올해 고점(4만2450원) 대비 주가가 15.3% 하락했고 와이지엔터테인먼트(15.2%), 에스엠(15.1%)도 최근 주가가 올해 고점 대비 하락했습니다.

빅히트가 상장하면서 K팝을 필두로 엔터 관련 산업이 성장할 것이라는 인식이 매수세를 불러일으킨 것입니다.

이번 빅히트 상장으로 한국 K팝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팬덤이 부각되며 글로벌 팬덤을 갖고 있는 아티스트를 보유한 다른 엔터사들의 밸류에이션 리레이팅 기대감이 올라오면서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증권가에서는 방탄소년단(BTS)의

`아미`로 주목받는 글로벌 팬덤이 엔터사들의 밸류에이션 재평가 요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콘서트 매출이 부진한 상황에서

실적을 유지한 앨범 판매량이 글로벌 팬덤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콘서트 수익은 없지만

전년 동기에 비해 46%이에 따르면 에스엠의 NCT,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블랙핑크 앨범 판매량 역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4배 증가했습니다.

 

2020/10/07 - [주식&기업] - 빅히트 bts 관련주 7가지 종목 총정리 빅히트 상장 주관사, 상장일

 

빅히트 bts 관련주 7가지 종목 총정리 빅히트 상장 주관사, 상장일

빅히트 bts 관련주 7가지 종목 총정리 빅히트 상장 주관사, 상장일 >>>>갤럭시 S20 FE 자급제 사전예약 바로가기 (색상, 용량은 선택 가능합니다.) 삼성전자에서 아이폰12를 제압하기 위해 갤��

site1.jongyy.com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음반의 성장은 반드시 콘서트 증가로 이어진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음반 판매 증가에 따른 콘서트 매출 증가는 향후 실적 추정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하반기부터 엔터사들이 점진적인 실적 회복세를 나타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다만 전문가들은 빅히트 상장 모멘텀으로 함께 밸류에이션 재평가를 받을 수 있는

종목을 잘 골라내야 한다고 조언한다. 신수연 연구원은 "세계적으로 관객을 끌어모을 수 있는

아티스트를 보유하고 있는지와 오프라인 공연을 재개했을 때 어떤 종목이 실적 개선이

가장 빠를 것으로 전망되는지, 현재 밸류에이션 대비 성장률과 수익성 간극이 크지 않은지 등을

선별적으로 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빅히트 상장 이후 다른 엔터주 주가가 주춤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는 점도 고려해야 할 사항이다. 증권가는 빅히트 상장으로 엔터 3사에 대한

추가적인 단기 조정이 예상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따상 뜻

공모라는 뜻은 공개모집을 한다는 것인데 주주를 공개 모집한다는 줄임말입니다.

기업이 IPO를 한다는것, 즉 기업공개를 하는 것은 상장을 하는것인데 이때 공개모집을 통해 주주를 모집한다는 의미입니다.

이때 따상이라는 단어를 많이 쓰게 되는데요.

공모주는 상장한 첫날의 시초가가 공모가의 90% ~ 200% 범위내에서 결정됩니다. 시초가에 바로 매도를 한다면 공모가의 2배가량의 수익을 거둘 수 있고 공모가보다 하락해서 시초가가 정해진다면 -10% 손실을 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공모청약주들의 인기가 더해지면서 그리고 동학개미들의 선전 등등 공모주의 인기는 하늘을 뚫고 있기 때문에 떨어질 일은 없어보입니다.

공모주 첫날 따상이라는 단어를 많이보게 될텐데요.

따상의 뜻은 공모가의 2배 가격으로 시초가가 시작되어 이날 상한가까지 상승하는 것을 뜻합니다.

즉 다시말해 따상은 공모가 대비 160%의 수익률이라는 의미입니다.

 

카카오게임즈 청약 수요예측 공모주 따상할까? 따상 뜻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청약을 앞두고 투자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수요예측이 진행 중인 카카오게임즈...

blog.naver.com

2020/10/07 - [주식&기업] - 빅히트 bts 관련주 7가지 종목 총정리 빅히트 상장 주관사, 상장일

2020/10/06 - [주식&기업] - 빅히트 상장일 주관사 청약 경쟁률, 1억에 2주 배정, 상장 후 주가전망 따상할까?

2020/10/06 - [주식&기업] - 빅히트 상장 청약 공모주 bts 관련주 수혜주 3종목(넷마블, 디피씨, 초록뱀 주가전망)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