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매달 들어오는 수입에 대한 관심이 높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인기 있던 부동산은 높아지는 공실률과 규제와 맞물리면서 수익률이 떨어지고 있어 아쉬움이 남지요.
원금의 안정성도 보장되면서 수익률도 좋은 투자처, 어디 없을까요?


요즘 부자들 사이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투자처가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미국 배당주입니다.
미국 배당주는 한번 사두면 월세처럼 매달 배당금을 받을 수 있는 주식입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떠오르는 투자처!
미국 배당주의 매력 5가지를 분석해보겠습니다.

미국 배당주의 매력 1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다양한 유형의 배당주

미국 배당주들은 그 유형이 다양합니다.
원금의 안정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투자자는 물론이고 고배당이나 고수익을 원하는 투자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투자 니즈(Needs)를 충족시켜 줄 수 있지요.
<미국 배당주 투자지도>의 저자 서승용 대표는 배당주를 3가지 종류로 나누어 설명했는데요. 고정배당 우선주, 배당성장주, 고배당주입니다.

① 고정배당 우선주는 예적금을 대신할 수 있는 저축형 종목입니다. 고정배당 우선주는 주가가 매우 안정적이며 수익률은 연 6~8% 이지요.

② 배당성장주는 적립식으로 모아갈 만한 종목으로 월급쟁이들에게 추천하는 종목입니다.
수익률은 연 2~4% 내외로 자녀들을 위한 장기투자 종목으로도 적합한 유형이지요.

 마지막 고배당주는 좋은 가격에 사둔다면 연 10% 이상의 높은 배당률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공격적 투자 성향을 가진 투자자들에게 추천하는 종목입니다. 저렴한 시기에 사면 노후 생활비는 한 번에 해결되는 종목이지요.

미국 배당주의 매력 2
주주배당을 중요하게 여기는 기업경영

미국은 자본주의가 발달한 국가이니만큼 기업경영에 있어 주주들에 대한 인식이 확실한 나라입니다.
주주들의 투자금으로 수익을 얻었다면 수익을 나누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문화이지요.
미국 기업들의 주주배당에 대한 인식은 홈페이지나 공시자료에도 잘 드러나 있습니다.
 각 회사 홈페이지만 들어가 봐도 투자자(Investors) 메뉴에서 수십 년간의 배당 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답니다.

 

미국 배당주의 매력 3
1년에 4번, 3개월 주기의 안정감 있는 배당

미국 배당 기업들의 배당 패턴은 대부분 비슷합니다.
배당 주기는 1년에 4번 3개월 주기(분기 배당)이며,
1분기에 1달러를 배당했으면 나머지 분기에도 동일하게 1달러를 배당합니다.
그리고 많은 배당주들은 수익에 큰 변화가 없다면 다음 해에 배당금이 오른답니다.  
아래 그래프를 보면 배당금의 안정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미국 배당주의 매력 4 
배당률에 대한 합리적 확신

미국 배당주의 배당수익은 예측 가능성이 높습니다.
배당금이 줄어들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지요.

분기에 한번 배당하는 배당주의 경우,
연간 배당금은 직전 분기 배당금에 곱하기 4를 하면 거의 비슷하게 추정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수익에 대한 불안함이 적으니 장기투자가 편합니다.
투자 전 기대했던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은 수익을 낼 수 있답니다.

미국 배당주의 매력 5
안정적인 통화(달러) 가치

해외투자는 환율이 개입되므로 통화가치가 안정적이어야 합니다.
통화가치가 안정적이지 않다면 환율 하락으로 인해 전체적으로 큰 손실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그런 면에서 달러는 안정적인 통화에 속하지요.
달러화 가치가 폭락한다는 의미는 세계경제가 붕괴됐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세계경제가 붕괴된 상황에서는 그 어떤 자산에 투자하든 예외 없이 큰 손실을 입을 테니 미국 배당주에 투자했다고 해서 특별히 더 손해를 보는 것도 아니겠지요

 

 

주식비교 (가치주vs성장주, 대형주 vs 중,소형주) 패러다임이 바뀐다.

국내외 증권업계와 투자자들은 수십 년간 주식을 ‘가치주냐 성장주냐’ ‘대형주냐 중·소형주냐’로 구분해오고 있습니다. 이 틀 안에서 ‘대형성장주 펀드’ ‘중소형가치주 ETF’ 등 수많

site1.jongyy.com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