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타이어뱅크 휠파손 지점 광주 영상 사과문 

최근 타이어뱅크 휠파손 관련해서 많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타이어뱅크의 지점 중 한곳에서, 고객이 맞긴 차량의 휠을 강제로 훼손한 이후,

고객에게 휠이 고장나서 위험하니, 교체를 권유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고의 훼손 장면이 그대로, 고객의 블랙박스에 찍혀, 차주는 보배드림에, 

이 내용을 공유됐습니다.

이에 해당 점주는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반박을 했는데요.

타이어뱅크 지역대리점이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의 차량 휠을 고의로 훼손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사 측이 '고의 파손'을 인정했습니다.
타이어뱅크는 21일 즉각 논란이 된 가맹점과의 계약 해지를 했으며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타이어 뱅크 본사는, 해당 사건의 고의성을 인정하게 되었고,

"가맹점이 해당 고객에게 보상을 진행할 예정" 이라 공지 하였고,

더붙여서, 가맹점에서 이행하지 않을시 본사에서 책임지고 보상하겠다

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차주는, 타이어뱅크 지점을 방문하고 점검 및 타이어 교체를 요청 하였으나, 

갑작스런 직원의 휠 교체 권유에 의심을 가지고, 블랙박스를 확인 하였습니다.

그런데 직원으로 보이는 남성이, 공구로 휠을 고의 훼손을 하는 장면이 그대로

블랙박스에 촬영이 된 것입니다.

 

아래는 실제 피해자 원문입니다.

타이어뱅크 고의파손 확인, 가맹점주 계약 해지

타이어뱅크는 21일 지역대리점에서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의 차량 휠을 훼손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사업주가 고의로 휠을 파손한 점을 확인해 즉시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서 스패너로 휠을 훼손한 사람은 해당 대리점의 사업주였습니다.

타이어뱅크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님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해당 사업주가 고객에 대한 피해 보상을 진행하지 않을 시엔 본사에서 직접 사과하고 피해 보상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가맹사업주들에게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리점 사업주, 고의로 휠파손

타이어뱅크는 타이어 특화유통점으로 현재 전국에 약 43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직영점은 없습니다.

모두 위수탁계약을 통한 대리점으로 운영 중이다. 매달 사업주들에게 '고객들에게 불법적인 행위를 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는 것이 사 측의 설명인데요.
이 같은 논란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타이어뱅크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시작됐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이 첨부되며

영상에는 대리점 사업주가 스패너 등 공구를 가져와 휠을 고의로 훼손하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이후 휠에 타이어를 다시 끼워넣었고 다른 직원들은 지켜볼 뿐이었습니다.

 

타이어뱅크 사장 사과문 바로가기

 

타이어뱅크 ‘휠 고의 파손’ 점주 “뼈아픈 후회, 평생 반성할 것”

고객 차량의 휠을 고의로 파손해 물의를 일으킨 타이어뱅크의 한 대리점주가 자필 사과문을 전했다. 타이어뱅크는 지난 23일 공식 홈페이지에 휠 고의 파손의 당사자인 점주 백 씨…

www.donga.com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